실시간뉴스
고보결, 발레리나에서 기자로 변신하며 '마더' 합류
고보결, 발레리나에서 기자로 변신하며 '마더' 합류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7.11.2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배우 고보결의 변신이 다시 한 번 기대된다.

HB엔터테테인먼트는 ‘고보결이 tvN 새수목드라마 ‘마더’에 합류한다’고 전했다.

tvN ‘마더’는 2010년 일본 NTV에서 방영된 드라마로 상처 받은 소녀를 위해 그 소녀의 엄마가 되기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방영 당시 도쿄 드라마 어워드에서도 많은 상을 휩쓸며 화제가 됐던 드라마다. 한국 리메이크가 확정되며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것은 물론 이보영, 고성희, 이재윤 등이 출연하며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돼 주목 받고 있다.

극 중 고보결은 수진(이보영 분)의 동생이자 영신(이혜영 분)의 딸 현진 역을 맡았다. 그는 신문사의 막 입사한 새내기 기자이지만, 혜나(이율 분)의 상황을 이해하고, 수진이 혜나의 엄마가 되기로 하는 것에 적극 찬성하는 유일한 인물이다.

고보결은 소속사를 통해 “좋은 드라마에 합류해서 기쁘다. 또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설레고 기대 된다. 드라마를 보시는 많은 분들께 감동과 뜻 깊은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출연 각오를 전했다.

최근 종영한 KBS ‘고백부부’에서 고보결은 대학교 퀸카이자, 발레 유망주 민서영 역을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다. 또한 KBS ‘7일의 왕비’에서는 첫 사극에 도전해 상단 행수이자,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독해지는 윤명혜 역을 맡아 걸크러쉬 매력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의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한편 고보결이 출연하는 ‘마더’는 ‘부암동 복수자들’과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내년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