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BS2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끊어지지 않는 박정아와 악연의 고리!
KBS2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끊어지지 않는 박정아와 악연의 고리!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7.11.29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제공: KBS2 ‘내 남자의 비밀’ 캡처

KBS2 저녁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의 강세정이 시청률은 물론 보는 이들을 TV 앞으로 소환시킨 재미 견인차 역할을 해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 44회에서는 기서라(강세정 분)가 오랜 시간 매진한 시식 평가회에서 고배를 마시는 모습이 그려져 이야기의 재미를 증폭시켰다. 시식 평가회 당일, 열심히 노력한만큼 최고의 결과가 있길 바라는 간절함과 떨림 등 다양한 감정이 섞인 마음으로 자신이 준비한 메뉴가 호명되길 그녀는 기다렸다. 이어 월등한 점수차로 시식 평가회에서 승리를 거두었음에도 불구, 어머니 모진자(황영희 분)가 만든 음식에서 씹던 껌이 나왔다는 치명적인 사고 소식 때문에 결과 발표가 지연되자 희망으로 가득 찼던 기서라의 바람은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돌아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후 기서라가 모든 배후에 진해림(박정아 분)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이야기의 재미는 클라이맥스로 치달았다. 그날 밤, 우연히 언니 기대라(연미지 분)의 통화를 듣게 된 그녀는 "언니가 짬뽕에 껌 넣은 거지? 그런 거지?"라며 추궁했다. 이를 기대라가 시인하자 그녀는 "누가 그런 건데? 혹시 진해림이야?"라 되물었고, 흔들리는 언니의 표정을 보고 진해림의 사건의 시발점이라는 의심이 확신으로 바뀌었다.

다음날, 진해림을 찾아간 그녀는 "진해림씨가 우리 엄마 짬뽕에 이물질 넣으라고 시켰어요? 당신이 우리 우리 언니한테 시킨 거냐고요!"라며 치밀어 오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그 순간, 한지섭(송창의 분)이 등장해 "진해림씬 아무 잘못 없었어요. 내가 시킨 거에요. 기서라씨 당신 집에서 하는 가게가 우리 회사와 엮이는 게 싫었으니까!"라며 대답했고, 분노의 온도가 올라간 그녀는 그의 뺨을 때려 아찔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한편, ‘내 남자의 비밀’은 운명의 굴레 속에서 휘몰아치는 네 남녀의 폭풍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KBS2에서 방송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