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시영, '3대천왕' MC 신고식에서 먹크러시 본능 재조명
이시영, '3대천왕' MC 신고식에서 먹크러시 본능 재조명
  • 김선우
  • 승인 2017.12.0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SBS)

이시영이 과거 '백종원의 3대천왕' MC 신고식에서 '먹크러쉬' 본능이 새삼 화제다.

3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시영'이 올랐다. 이와 관련해 이시영의 SBS '백종원의 3대천왕' MC 신고식에서 먹크러시 본능을 과시한 것이 주목을 받고 있다. 당시 이시영은 '먹방' 프로그램 MC다운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지난해 12월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이하 3대천왕)'에서는 겨울 하면 생각나는 전국의 '겨울분식' 맛집을 찾아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추위를 한방에 날려줄 매운 어묵을 찾아 대구까지 달려간 백종원은 가게에 들어서면서부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어묵 위에 콩나물이 산처럼 쌓여있는 비주얼 때문인데, 이곳 대구의 어묵은 콩나물과 함께 끓여 어묵 위에 새빨간 양념을 발라먹는 '콩나물 어묵'이 유명하다. 쫄깃한 어묵과 아삭아삭한 콩나물의 조화를 처음 느껴본 백종원은 "해장에 딱이다"라며 연신 먹방을 이어나갔고, 먹을수록 중독되는 매콤한 양념장 맛에 감탄했다.

한편, 이를 지켜보는 스튜디오에서는 철판 위에 차곡차곡 쌓여가는 '콩나물 어묵'의 자태에 MC와 게스트들이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산들은 몸을 들썩이며 먹고 싶은 마음을 연신 표현했고 이시영은 "먹고 싶어서 현기증 난다"며 제작진에게 괴로움을 호소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자타공인 어묵 마니아' 데프콘은 산처럼 쌓인 콩나물어묵의 자태에 "케이크 같다"며 먹고 싶은 의지를 강력 어필해 시식의 기회를 따내기도 했다. 시식에 나선 데프콘은 눈앞에 놓인 화려한 비주얼에 그만 양손으로 어묵꼬치를 드는 '양손신공'까지 선보이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