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삼과 삼백초, 환경호르몬 독성 완화에 효능
인삼과 삼백초, 환경호르몬 독성 완화에 효능
  • 이지은
  • 승인 2017.12.0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인삼과 삼백초가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와 스티렌의 독성을 각각 줄여준다는 것을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입증했다고 밝혔다.

일상생활에서 환경호르몬에 노출되는 빈도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인체 유해성이 심각하다고 알려지는 가운데 약용작물이 환경호르몬 독성 완화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밝혀진 것이다.

수컷 쥐 생식세포주에 비스페놀A를 처리하면 우리 몸에 해를 주는 활성산소(ROS)가 증가하고 세포를 죽이는 관련 유전자의 발현이 증가해 세포사멸이 유도된다.

인삼 추출물을 이용해 세포실험을 한 결과, 비스페놀A에 의해 증가된 활성산소를 26.1∼35.8% 감소시키고 활성화된 세포사멸 관련 유전자 발현이 66∼77% 감소했다.

삼백초 추출물을 이용해 세포실험을 한 결과, 수컷 쥐 생식 세포주에서 스티렌에 의해 증가된 활성산소를 46% 낮추고 세포사멸 단백질의 발현을 36% 정도 억제했다.

우리 몸이 환경호르몬에 자주 노출되면 생식기능의 이상, 호르몬 분비의 불균형, 면역기능 저해, 신경계 마비, 간독성, 유방암 및 전립선암 증가 등 다양한 질환이 유발된다.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생산되고 있는 화학물질 중의 하나로 화장품의 항균제, 통조림내의 코팅제, 치과 치료용 합성수지 제조 등에 사용된다.

또 하나의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인 스티렌은 투명한 용기뿐만 아니라 합성수지, 합성고무, 섬유 강화 플라스틱, 스티로폼 제조 등에 이용된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