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평창 아트배너 2018점, 올림픽의 길목이 될 KTX 강릉역사를 수놓는다
평창 아트배너 2018점, 올림픽의 길목이 될 KTX 강릉역사를 수놓는다
  • 이지은
  • 승인 2017.12.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큐레이터협회와 함께 추진하는 2018 평창문화올림픽 아트배너전 ‘올 커넥티드(All·Connected, 이하 아트배너전)’를 KTX 강릉역사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아트배너전은 평창 문화올림픽의 일환으로서, 대한민국 대표 화가의 작품 2,018점과 국민 공모로 선정한 2,018개의 평창올림픽 성공 응원 문구를 모아 아트배너로 제작, 주요 장소에 설치하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이다.

지난 11월 1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 광장에서는 평창올림픽 개최 100일 전(G-100)을 맞이해 아트배너전이 열려 2,018개의 아트배너가 휘날리는 장관을 연출한 바 있다. 이번에는 아트배너전이 고속열차(KTX) 강릉역사로 자리를 옮겨 개최지에서 직접 올림픽을 응원한다.

이번 전시는 평창올림픽 개최 50일 전(G-50)을 계기로 서울과 강릉을 연결하는 서울~강릉 KTX의 개통과 함께 시작된다. 강릉역사에서 펼쳐지는 아트배너전은 평창올림픽 관람을 위해 강원도를 찾은 전 세계 방문객들에게 멋진 첫인상을 심어주는 한편, 올림픽 현장의 열기를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전시는 1970년대부터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허무는 시도를 지속해온 한만영 작가를 비롯해 윤명로, 김창렬, 김보희 등 한국을 대표하는 쟁쟁한 작가들은 물론 차세대 미술작가들이 참여해 더욱 눈길을 끈다.

이번 평창문화올림픽 아트배너전과 관련된 더 많은 정보는 평창문화올림픽 공식 블로그 또는 평창문화올림픽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문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