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운우리새끼, 주병진의 진솔한 말 "사랑하는 사람없는 집은 껍데기" 들여다보니
'미운우리새끼, 주병진의 진솔한 말 "사랑하는 사람없는 집은 껍데기" 들여다보니
  • 정유미
  • 승인 2018.01.07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방송 캡쳐)

SBS '미운 우리 새끼'의 주병진의 진솔한 말이 화제의 중심에 섰다.

7일 '미운 우리 새끼'가 대중들의 관심을 모으면서, '미운 우리 새끼'에서 주병진의 발언이 다시금 조명된 것.

지난 2017년 12월 24일 방영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단연 대중들의 눈을 사로잡은 인물은 주병진이었다.

방송에서 박수홍은 지상렬, 김수용과 함께 선배 주병진의 집에 찾아갔다.

주병진은 박수홍과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살고 있었다. 하지만 박수홍 일행은 맞은 편 집과 위층까지 터서 개조한 주병진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아낌없는 극찬을 보냈다.

하지만 주병진은 후배들에게 마음 한 쪽에 허전함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는 어릴 적에 정말 가난했다. 좋은 집에서 사는 것이 꿈이었다"며 "이렇게 좋은 집을 갖게 됐고, 꿈이 이루어진 줄 알았다"고 발언한 것.

주병진은 이어 "하지만 막상 살아보니 이건 껍데기다. 정말 따뜻한 집이 될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왜냐하면 나 혼자잖아"라며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 할 때 이 집이 완성되는 거다"라고 덧붙여 시청자들에게 많은 의미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