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애착 형성의 기초, 아이의 감정 읽기
애착 형성의 기초, 아이의 감정 읽기
  • 송혜란
  • 승인 2018.03.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합니다.

행복한 육아의 비법은 엄마와 아이 사이 교감에 있다. 특히 애착 형성의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 3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라면 아이의 요구에 빨리 반응하거나 조금은 기다려야 할 때 그 타이밍을 잘 맞춰야 한다. 일단 아이의 행동 일거수일투족을 다 관찰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눈과 귀로 아이의 마음을 읽어 주자.

이제 영유아기 자녀의 애착 형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는 부모는 없을 터. 그러나 부모가 처음인 엄마, 아빠에게는 어떻게 하면 자녀와 안정된 애착 관계를 맺을지도 매우 어려운 과제일 것이다. 가장 기본적인 아이의 감정 헤아리기조차 서투니 말이다.
 

아이의 마음을 읽는 시간

신생아는 자신의 감정을 울음으로 표현한다. 엄마나 아빠, 할머니 등 주양육자는 아이의 울음을 잘 구분해야 한다. 짜증이 나거나 졸리고 혹은 배고플 때, 밑이 축축할 때 울음은 미세하게 다르므로 각 울음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게 애착 형성의 시작이다. 애착 형성을 이야기할 때 기본 요건으로 민감성이라는 키워드가 자주 거론되는 이유다. 이어 신생아가 부쩍 커 영유아기로 가면 언어가 발달한다. 이때는 아이의 언어와 감정 모두 이해해야 한다. 아이가 언어를 배우기는 하지만 이를 말로 표현하는 데는 여전히 서툴기 때문이다. 이에 임영주 부모교육연구소 대표는 “아이에게 온몸으로 반응하고, 온 마음으로, 온 말로 반응하라”고 강조했다.

여기서 ‘온’은 온전하다는 말임과 동시에 따뜻하다는 의미를 가진다. 냉정한 손길이나 냉정한 눈길로 아이의 욕구를 채운다고 해도 이는 제대로 된 반응이라고 할 수 없다고 임 대표는 설명했다. 어떻게 보면 아이의 마음을 읽기 전에 부모가 먼저 보여 주는 감정이 중요한 셈이다.

“아이를 온전한 몸짓, 스킨십으로 안아 주며 엄마의 따뜻한 마음을 온몸으로 표현해 주세요. 똑같은 말도 어투와 어조, 단어 선택에 따라 반응은 천차만별입니다. 부모의 정서가 제대로 전달되면, 아이도 자신의 감정을 곧잘 표현할 수 있게 될 거예요. 이후 엄마 역시 아이의 마음을 헤아리는 게 훨씬 수월해지는 등 선순환이 이뤄질 것이라 봐요.”
 

섣부른 판단은 금물

무엇보다 아이가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는 임영주 대표. 부모가 자녀의 감정을 읽으려다 위험한 일이 생길 수 있다고 그녀는 경고했다.

“섣부른 독심술사가 되지 마세요.”

설사 육아 전문가의 솔루션이라고 해도 아이는 각자의 기질이 다르므로 엄마가 알아챈 아이의 마음이 실제 일치하는지 직접 확인할 필요가 있다. 가령 어느 날 갑자기 아이가 울음을 터뜨렸다고 가정해 보자. 아이는 슬퍼서도 울지만 속상하거나 억울할 때도 곧잘 눈물을 흘린다. 이런 애매모호한 상황에서 아이에게 “우리 00 슬펐어?”라거나 “우리 00 인형 가지고 놀고 싶었는데, 그럴 수 없어서 속상했어?”라고 질문하면 아이 또한 자신의 감정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볼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잠시 후 아이가 자신이 운 이유에 대해 답하면 엄마가 “아, 우리 00 그래서 눈물이 났구나?”하고 아이의 이야기에 공감해 주면 안정된 애착 형성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Queen 송혜란 기자] [사진 서울신문] [도움말 임영주 부모교육연구소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