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MBC <데릴남편 오작두> 유이, #솔직 #당당 #패닉 변화무쌍한 감정연기
MBC <데릴남편 오작두> 유이, #솔직 #당당 #패닉 변화무쌍한 감정연기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3.1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제공: MBC ‘데릴남편 오작두’ 캡처

MBC ‘데릴남편 오작두’ 유이가 솔직, 당당, 패닉에 빠진 모습까지 선보이는 등 ‘팔색조 연기력’으로 보는 재미를 상승시켰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 3,4회 방송분에서는 한승주(유이)가 오작두(김강우)와 서로 다른 목적을 위해 계약 결혼 생활을 시작한 가운데 승주가 죽지 않은 것을 알게 된 오병철(최성재)이 또 다시 승주를 위협할 것으로 예고돼 긴장감을 높였다.

극중 승주는 작두와 도둑 결혼식을 올렸다는 사실을 알고 쏜살같이 찾아온 절친 세미(박민지)와 경숙(정수영)에게 현재 자신이 겪고 있는 불안한 상황들을 털어놓고 있던 상황. 두 눈으로 직접 작두를 본 세미와 경숙은 승주에게 촌티 풀풀, 이름도 제대로 모르는 남자와 결혼했다고 펄쩍 뛰며 걱정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승주는 “해결해 달라고 안 할테니까, 이제 내 걱정도 하지마라… 나도, 진짜 절박해서 한 선택이야. 빨리, 내 원래 모습 찾고 싶은데, 혼자선 무서워서 아무것도 못하겠으니까, 무슨 짓이라도 해봐야 되는 거 아냐?”라고 어쩔 수 없는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털어놓으며 세미와 경숙을 숙연케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승주는 고모의 납골당에 들렀다가 마주친 병철에게 자신이 안 죽고 살아 있다는 사실을 들켰다. 그러나 병철의 존재를 알지 못했던 승주는 자신을 빤히 쳐다보고 지나가는 병철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속도를 높여 자신의 차에 따라 붙는 병철에게 무엇인지 모를 두려움을 느낀 후 핸들을 확 꺾어 갓길로 빠졌다.

점점 호흡이 가빠진 승주는 가방에 있던 약을 맨 입에 털어 넣고 천천히 심호흡하면서 마음을 가다듬으려 노력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