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MBC <데릴남편 오작두> 박민지, 밝은 모습 뒤 가려진 슬픈 속사정
MBC <데릴남편 오작두> 박민지, 밝은 모습 뒤 가려진 슬픈 속사정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3.12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제공: MBC ‘데릴남편 오작두’ 캡처

배우 박민지가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철부지 시누이로부터 고된 시집살이를 당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불러 일으켰다.
  
박민지는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부잣집 딸래미에 얼굴도 예쁘고 마음도 착한, 학창시절 승주(유이)의 단짝 친구 권세미 역을 맡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3, 4회 분에서는 오작두(김강우)와 도둑 결혼을 감행한 승주를 걱정 하는가 하면, 아이를 갖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세미는 승주가 도둑 결혼을 했다는 소식을 듣고 화들짝 놀라 승주를 찾아갔다. 작두를 처음 보게 된 세미는 촌티 팍팍 풍기는 작두의 자태에 “어떡해…”라고 당황을 금치 못했다. 더욱이 승주가 남편에 대해 아는 것 하나 없이 무심한 태도를 취하자 “어떻게 이름도 제대로 모르는 남자랑 결혼을 해?”라고 펄쩍 뛰며 승주를 향한 걱정을 쏟아냈다.

무엇보다 임신을 위해 애를 쓰고 있던 세미는 시누이의 막말에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저녁 식사도 마다하고 포도즙을 꺼내 먹던 정미(김보미)를 본 세미가 “아가씨 그거”라고 당황 하더니 “착…상 포도즙인데…”라고 난감함을 드러냈다. 그 말에 먹던 포도즙을 그대로 뿜어낸 정미가 “남들은 애도 잘 들어서더만, 언닌, 뭐가 잘못돼서 인공 수정도 번번히 실패해요?”라고 세미의 마음에 비수를 꽂았던 것.

이에 감정이 북받친 세미가 “아가씨, 진짜 너무 하네요. 아기 안 생기는 사람들 맘이 얼마나 힘든지 알아요?”라고 서운함을 토로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