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추적60분' 관심 급상승, 대부토 토막살인사건 조성호 편도 화제
'추적60분' 관심 급상승, 대부토 토막살인사건 조성호 편도 화제
  • 김선우
  • 승인 2018.04.25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쳐)
'대부도 토막살인사건' 피의자 조성호를 다룬 '추적60분'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6년 6월 1일 방송된 KBS2 '추적 60분'에서는 대부도 토막살인 피의자 조성호에 대해 낱낱이 파헤쳤다. 이날 '추적60분'에서 조성호는 범행을 저지른 후에도 도주하지 않고 자신의 SNS에 꾸준히 글을 올리는 등 평소와 똑같이 일을 했다.
 
뿐만아니라 시신이 있는 화장실에서 샤워를 하고 회사에 출근한 것은 물론 심지어 그 사이 새 직장을 구하기 위해 면접을 보는 등 평소와 다름없이 행동했디. 동네 주민들은 사건 발생 일주일 전에도 평소와 다르지 않았던 조성호를 기억했다.
 
5월 5일 여성과 데이트 약속을 한 조성호는 그날 토막살인 피의자로로 경찰에 검거됐다. 안산단원 경찰서 김석기 수사관은 "일반인들이 생각하기에는 그 자체가 화장실에 사체를 두고 생활한다는 것 자체를 이해하지 못한다. 그러니까 혹시 사이코패스가 아니냐고 하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다고 나왔다"고 전했다.
 
실제로 검사 결과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 진단은 나오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한편 KBS2 '추적60분'은 1983년 3월 5일 방송을 시작한 대한민국 최초의 탐사보도 프로그램으로 생활 속의 문제를 집중 추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