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포 기자 '논란', '기사 작성은 사실에 근거' 잊었나? "개그맨 배우가 아닌데..."
이재포 기자 '논란', '기사 작성은 사실에 근거' 잊었나? "개그맨 배우가 아닌데..."
  • 김선우
  • 승인 2018.05.0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BS 포토뱅크)
실형을 선고받은 개그맨 출신 기자 이재포가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이재포는 서울남부지법으로부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이재포는 지난 2016년 모 영화배우에 대한 기사를 작성하며 피해자를 특정해 허위사실을 적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자는 사실에 근거해 기사를 써야 하고, 기사를 작성하는데 있어 목적이 개입하면 안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이재포는 허위사실로 기사를 쓴 것은 물론 기사 작성에 특정한 목적이 개입된 혐의가 드러났다. 비단 이재포만의 문제가 아닌 모든 기자들이 명심해야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언론인터뷰에서 "이재포는 기자로서 잘못을 저질러 죄를 받는 것이다. 그가 개그맨 또는 배우 출신이라는 이유로 관심을 받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기자들은 반드시 사실에 근거한 기사를 쓰고, 여러 차례 팩트체크를 통해야 오해를 받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재포는 MBC 공채개그맨으로 방송 활동을 시작해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로 사랑을 받다가 기자로 변신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