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려원, 생얼로 연기한 사연 보니...불화설 고백 '충격'
정려원, 생얼로 연기한 사연 보니...불화설 고백 '충격'
  • 김선우
  • 승인 2018.05.13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정려원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쳐

정려원이 화제로 떠오르며 과거 한지혜와의 불화설이 주목을 받고 있다.

과거 정려원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신인 시절 단역으로 출연했을 때 주연에게 막말로 상처 받은 적이 있다. 텃세를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대 여배우보다 돋보이지 못하게 화장도 못하고, 생얼에 까만 판을 대고 연기했다. 급기야 주연 여배우가 '언니는 욕심이 없나봐요'라고 말하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대해 한지혜는 한 인터뷰에서 "내가 한 것은 맞지만 억울하다"면서 "작품 캐릭터상 언니(정려원)가 화장을 못 할 수밖에 없었다.

내가 돌직구를 잘 날리는 편이어도 당시엔 그저‘언니는 욕심이 없나봐요’라고 말했을 뿐"이라며 해명했다.

이어“그 문제에 대해선 잘 풀었다. 날 교회로 데려간 사람도 바로 언니”라고 밝혀 오해임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