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슈츠> 채정안 사이에 둔 장동건-최귀화 줄다리기 ‘팽팽’
<슈츠> 채정안 사이에 둔 장동건-최귀화 줄다리기 ‘팽팽’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5.1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KBS 2TV 드라마 ‘슈츠’캡쳐

<슈츠>에서 채정안을 두고 장동건, 최귀화가 팽팽한 줄다리기를 겨뤘다.

모두가 그렇듯 홍다함을 비서로 두고픈 채근식(최귀화) 변호사가 최강석(장동건)에게 조건을 제시한 것.

지난 방송에서는 로펌 강&함의 모의 법정이 열렸다. 고연우(박형식)는 상대 의뢰인인 지나(고성희)를 몰아붙이다 마음이 흔들려 승리를 포기했고 최강석 변호사와 채근식 변호사가 서로에게 조건을 둔 내기로 패배의 대가는 의도치 않게 홍다함이 짊어지게 됐다. 연우의 패배로 다함을 자신의 비서로 삼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던 채변호사는 공식적으로 다함을 설득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데 성공했다.

자신을 두고 거래가 있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된 다함은 “채변호사님이 이긴다면 날 원할 거라는 거 정말 몰랐냐구요?”라며 최변에게 항의했고, 다함을 잘 아는 최변은 “당신 배우잖아? 연기라 생각하고 3일만 버티면 금방 돌려놓을게“ 라며 구슬렸다.

다함과 마주한 채변은 비서 업무방침을 읊으려 했지만 다함은 “첫째, 난 최 변호사님이 소유한 재산이 아니고, 둘째, 종속된 사람이라 해도 이런 비인격적이고, 여성탄압적인 불법행태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가 없네요. 지금 당장 대표님께 보고하고, 변협에 고발 조치 들어갈 겁니다”라는 일목요연한 주장으로 채변을 당황시켰다.

“다만! 계약서도 없는 구두 계약에 계약 같지도 않은 계약이지만, 대한민국 최고 법무법인 강&함의 명예를 위해 어느 정도 선에서 합의를 해드릴 수는 있어요. 이를테면, 오늘 하루 정도?”라며 모의법정 결과의 승복에 따르는 것이 아닌 홍다함 만의 방법으로 채변과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렇듯 로펌 내 어떤 변호사와 마주해도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고 협의를 끌어내며 원하는 바를 쟁취하는 것은 물론 유쾌함으로 사회생활의 정석을 선보이는 홍다함에 시청자들은 응원을 보내고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