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예인 SNS 논란, "트와이스 미나와 갓세븐 뱀뱀·슈주 은혁과 IU" 구설수의 내막은 무엇?
연예인 SNS 논란, "트와이스 미나와 갓세븐 뱀뱀·슈주 은혁과 IU" 구설수의 내막은 무엇?
  • 정유미
  • 승인 2018.05.20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EL SNS)

모 배우의 SNS 논란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일 모 배우의 SNS와 관련된 구설수가 세간의 이목을 끌고있는 가운데, 과거 가수 IU와 슈주 은혁·트와이스 미나와 갓세븐 뱀뱀의 선례가 대중들의 시선을 끈 것.

지난 2012년 가수 IU는 슈주 멤버 은혁과의 셀카 스캔들에 오르면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셀카 파문은 아진요(IU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까지 등장으로 이어지면서 뜨거운 화두로 떠올랐다.

당시 IU 소속사 로엔 소속사 측은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유출된 사진은 IU가 아팠을 때 병문안 온 은혁과 소파에 앉아 함께 찍은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IU는 은혁과 데뷔 때부터 가깝게 지내왔다. 은혁은 IU의 어머니와도 함께 식사 자리를 가질 정도로 절친한 사이다. 따라서 섣부른 추측은 삼가해주시길 바란다"는 당부를 남긴 바 있다.

이후 2017년에는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미나와 갓세븐 뱀뱀이 다정하게 찍은 셀카가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에게 시선을 한 데 모았다.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두 사람의 사진에서 미나와 뱀뱀은 나란히 엎드려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었던 것.

이에 두 사람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측은 보도 자료를 통해 "격의 없이 찍은 사진"이라며 "두 사람은 단순한 회사 동료"라는 입장을 드러냈다.

JYP 측은 쏟아지는 악성 댓글 및 루머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JYP 측은 "가수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선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모 배우의 SNS 논란에 제각기 목소리를 내며 의견을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