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네거티브 과열될 경우 쏟아질 흑색선전·인신공격 경계해야…선거 판세에 불러올 변화는?" 사연 들여다보니
"네거티브 과열될 경우 쏟아질 흑색선전·인신공격 경계해야…선거 판세에 불러올 변화는?" 사연 들여다보니
  • 정유미
  • 승인 2018.05.24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모 후보의 통화기록 공개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24일 모 후보의 통화기록이 공개되면서 눈길을 끌고있는 가운데, 모 후보의 통화기록 공개가 대중들에게 미칠 영향이 화두로 부상하고 있다.

시사문화평론가 지승재는 "모 후보의 과거 통화기록 공개에 모아지는 관심은 향후 선거 판세의 변화와 관련이 있다"며 "지지율에서 열세에 처해있는 후보가 네거티브 공방을 통해 반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대중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설명했다.

그는 "정치공학적으로 선거의 기본 전략으로 인식되기도 하는 '네거티브'는 일반적으로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만, 후보 검증이라는 측면에서 긍정적 측면을 가지고 있다"며 "선거의 목표가 후보 간 경쟁을 통해 투표인 다수의 지지를 얻어 당선되는 것이기에 '필요악'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선거전에서 '네거티브'가 과열될 경우 쏟아질 흑색선전과 인신공격은 지금까지 가꾸어온 선거 문화를 빛바래게 만들 우려가 있다"며 "후보 간 도를 지나친 흠집내기는 되려 지지율을 낮추게 되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누리꾼들은 모 후보의 통화기록 공개를 두고 다양한 목소리를 나타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