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BS2 <너도 인간이니> 차엽, “난 끄떡없어. 로보캅이니까”
KBS2 <너도 인간이니> 차엽, “난 끄떡없어. 로보캅이니까”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6.0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제공: KBS2 ‘너도 인간이니’ 캡처

배우 차엽이 KBS2 <너도 인간이니>에서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차엽은 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 로보캅 역을 맡았다. 차엽이 연기하는 로보캅은 강소봉(공승연) 아빠 강재식(김원해)이 운영하는 격투기 체육관 선수이자 제자로 남성다운 외모와 달리 다소 엉뚱한 모습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이날 방송된 3, 4회분에서 로보캅은 남신(서강준)에게 복수하러 가는 소봉을 도와 1인 시위 팻말을 들고 농성을 벌이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소봉의 성화에 못 이겨 인태(오희준)와 함께 나란히 시위 팻말을 들고 있던 로보캅은 힘든 티를 내는 인태의 투정을 들으며 “아따 맥아리 없는 새끼. 난 끄떡 없당께! 로보캅이니까”라고 당당히 말하면서도 힘든 표정을 짓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엉망진창이 된 꼴을 하고서도 멍한 표정으로 경호원들에게 끌려 나온 소봉을 보고는 “이 정신 나간 것들이 우리 누나한테 뭔 짓을 한 거여”라고 발끈한 모습이 담기며 앞으로 소봉, 인태와의 삼각 코믹 케미가 안방극장에 어떤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를 자아냈다.

차엽은 앞서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 듬직하고 실력 있는 베테랑 수사관 고기봉 계장 역을 맡아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열연을 펼치며 자신만의 독보적 캐릭터 소화력을 보였다.

차엽이 이번에는 강인한 파이터의 모습이면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다소 엉뚱한 발언도 서슴지 않는 로보캅으로 분해 색다른 변신을 꾀했다. 앞으로 차엽이 <너도 인간이니>를 통해 보여줄 맹활약에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