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BS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 김태우, 현실감 높이는 스타일링 눈길
SBS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 김태우, 현실감 높이는 스타일링 눈길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6.2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SBS ‘시크릿 마더’]

SBS <시크릿 마더> 김태우의 스타일링이 눈길을 끈다.

SBS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에서 자신의 과거사가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코너에 몰리게 된 한재열(김태우 분)이 그려내는 명품 연기와 함께 그의 스타일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실생활에서 어느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의상 선택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우선 극 중 한재열의 스타일링은 보통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경찰 서장 한재열과 민준(김예준 분)의 아빠이자 윤진(송윤아 분)의 남편 한재열의 옷차림이다. 먼저 일명 출퇴근룩을 입는 경찰 서장 한재열의 모습은 슈트 패션이다. 183cm의 훤칠한 키에 네이비, 그레이 톤의 슬림한 슈트핏으로 멋스러움을 더한다. 여기에 다양한 디자인의 타이와 셔츠로 포인트를 주며 획일화되고 평범한 연출을 거부하고 있다.

다음은 집에서 입는 홈웨어다. 평소 그가 집에서 입은 옷들은 출퇴근룩과는 차별화를 주기 위해 캐주얼하면서도 심플한, 댄디한 스타일의 남편룩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라운드 스웨터와 캐주얼한 팬츠의 조합으로 세련된 의상을 연출하는가 하면, 화이트 티셔츠와 데님 진에 가디건으로 심플한 룩을 선보인다.

이처럼 김태우는 편안하고 단순하지만 조금씩 포인트를 줘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배가시키며 점점 흑화되는 그의 명품연기와 함께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