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대통령 이번 주 휴식…"주치의가 휴식 강력히 권고"
文대통령 이번 주 휴식…"주치의가 휴식 강력히 권고"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6.2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순방 등 강행군에 피로 쌓여
▲ 文대통령 이번 주 휴식 …순방 등 강행군에 피로 쌓여


문재인 대통령이 과로에 의한 몸살로 이번 주 휴식을 취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감기몸살 증세로 이번주 관저에서 휴식을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주치의는 대통령께 주말까지 휴식을 취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 등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로 인해 감기 몸살에 걸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8일 예정됐던 매티스 미 국방장관 접견과 시도지사 당선인 만찬 일정 역시 취소 또는 연기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주치의 권고에 따라 28일과 29일 일정을 취소 및 연기하고 주말까지 나흘 정도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주치의는 이날 오후 4시 경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인사들에게 얘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예정됐던 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과 규제혁신 점검회의를 이례적으로 모두 취소하면서 그 배경이 주목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상적으로 출근해 정상적으로 집무를 보다 컨디션이 안 좋아져 오후 2시로 예정됐던 유네스코 사무총장 면담 건을 취소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건강상태에 대해 "(의료적 치료가 필요하지 않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일상적인 몸살 감기"라고 전했다.

한편 별도의 의료적 치료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몸살감기” 기운을 보이고 있다며, “주치의는 몸살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다고 한다”고 전했다.

[Queen 최수연기자] 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