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기내식 대란’ 사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기내식 대란’ 사과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7.0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5일 서울 광화문 금호아시아나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발생한 '기내식 대란'에 대해 사과했다.

다음은 박 회장의 기자회견 모두발언 전문이다.

오늘 기자 여러분들 무거운 마음으로 뵙게 돼서 무척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사실 진즉 제가 기자회견을 하면서 말씀드렸어야 했는데 늦어져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사실 7월 1일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칭따오병원 착공식있었고, 제가 총동문회장이어서 그 자격으로 참석해서 어제 돌아왔습니다. 기자회견을 늦게 하게 돼 죄송합니다.

그동안 국민여러분께 아시아나 기내식 사태로 인해 심려 끼쳐서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먼저 협력회사 대표께서 불행한일을 당하시게 돼 무척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유족께 깊은 사과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2일 오전에 사고 소식 접했습니다만 학교 공식행사여서 어제 귀국했습니다. 유족들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우리 아시아나 기내식 사태로 인해 불편을 끼친 승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아시아나를 사랑해주셨던 국민과 승객 여러분께 큰 실망 끼쳐드려서 아시아나나 임직원을 대표해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7월 1일부터 많은 편에 음식 못 실어 불편을 끼쳐 드렸고, 기내식 때문에 지연 출발해 업무에 많은 지장 초래한 손님들도 계십니다. 음식을 제공 못해 불편을 겪으신 손님들께 진심 사과드립니다.

또 한 가지는 준비 부족으로 인해 많은 직원들이 엄청난 고생을 하고 있습니다. 공항서비스, 캐빈서비스 직원들이 고통을 겪고 있어서 회장으로서 깊은 책임감 느낍니다. 이 자리 빌어서 임직원들에게도 죄송하단 말씀을 드립니다.

LSG코리아에서 새로운 게이트고메로 기내식 공급자를 바꾸면서 준비가 부족했고, 많은 오해가 생겨 굉장히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나 아시아나를 사랑해주신 고객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여러분께 죄송하단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서울신문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