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FTS 사망 환자 발생…감염주의 철저히!
SFTS 사망 환자 발생…감염주의 철저히!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7.0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1일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사망함에 따라 SFTS에 대한 감염주의가 요구된다.

SFTS의 주증상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38℃ 이상의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이 나타난다. 감염 시 치사율은 10~30% 이다.

SFTS는 참진드기 활동이 활발한 4~11월 사이에 환자가 발생하며, 특히,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농촌지역 고 연령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진드기는 수풀이 우거진 곳에서 서식하다가 사람이나 동물과 같은 부착대상이 수풀을 지나가면 붙어 이동한다. 진드기에 물린다는 것과 SFTS에 걸린다는 것을 동일시 할 필요는 없다.

채집조사 결과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는 진드기는 전체의 0.5% 미만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대부분의 경우 진드기에 물렸다고 하더라고 SFTS에 걸리지는 않는다.

SFTS 예방법은 예방백신이 없기 때문에 농작업, 풀접촉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야외활동 시 긴 옷 및 보호 장구를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 등을 사용해 진드기 노출을 최소화 해야한다. 또한 귀가 후 샤워, 목욕 등을 통에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야외활동 또는 진드기에 물린 후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반드시 병원에 내원해 진단을 받도록 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