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동화동 공영주차장 사업 '박정희 기념공원' 의혹으로 주민토론회 열어
중구 동화동 공영주차장 사업 '박정희 기념공원' 의혹으로 주민토론회 열어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7.0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중구는 그 동안 '박정희 기념공원'이라는 의혹을 받아왔던 동화동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을 잠정 중단했다. (중구 제공)

그동안 '박정희 기념공원'이라는 의혹을 받아왔던 중구 동화동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이 잠정 중단됐다.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5일 '동화동 공영주차장 근린생활시설 용도 재설정 계획'을 확정, 주민 의견을 모아 주차장 지하에 들어설 근린생활시설의 용도를 결정할 때까지 공사를 멈추기로 했다.

현재 공사 진행은 지난해 10월 기존 공영주차장을 철거했고, 올해 2월 착공해 본격 공사에 들어갔다. 지하 터파기 등 기초토목공사가 진행 중이었으며 공정율은 18%를 기록 중이었다.

그러나 서 구청장 취임 하면서 새로 구성된 중구의회에 이 사업에 대한 진상규명을 맡길 방침이다.이는 지난 2일 서양호 중구청장이 취임사를 통해 "시대착오적이란 비판을 받아온 이번 사업은 정치적 요구에 따른 대표적 사례"라며 "의회에 진상 규명을 요청하되 시설용도는 구민 참여로 결정해 완공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후속 실행조치다.

구 예산 365억이 투입되는 동화동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은 다산로36가길 13에 위치한 기존 지상 2층 공영주차장을 철거 후 지하에 다시 지음으로써 주차면수를 2배 늘리고 지상에는 2883㎡ 크기의 공원을 확보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시설 규모는 연면적 1만1408㎡에 지하 5층~지상 1층으로 지하 2~5층은 차량 249대를 수용하는  주차장이, 지하 2층 일부와 지하 1층에는 전시공간과 주민 편의시설이 각각 들어서고 지상에는 녹지공원이 조성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인근에 자리 잡고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가옥과의 연계성 때문에 '박정희 기념공원이 아니냐'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됐다.

중구는 7월 안으로 주민 토론회를 열어 주차시설을 제외한 근린생활시설과 공원용도를 정할 계획이다. 시설에 직접적인 혜택을 받는 동화동, 신당5동, 청구동, 약수동 주민들과 함께 이를 논의하고 결과를 설계에 반영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주민 토론회를 거쳐 이달 안에 용도가 결정된다면 남은 하반기 설계 변경을 거쳐 내년 9월까지 완공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QUEEN최수연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