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응수, <미스터 선샤인>의 대문을 열다
김응수, <미스터 선샤인>의 대문을 열다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7.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송 캡쳐 (사진제공=얼반웍스)

김응수가 <미스터 선샤인> 첫 화에 특별 출연해 드라마 포문을 활짝 열었다.

7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선샤인>(김은숙 극본, 이응복 연출)에 김응수가 욕심 많은 김판서 역 특별출연해 어린 유진 초이가 미국으로 건너가는 원인을 제공하며 드라마의 포문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응수는 유진 초이(이병헌)의 가족을 노비로 소유한 김판서로 유진 초이의 어머니(이시아)를 간신에게 넘겨주려고 하며 유진 부모의 도주 원인을 제공 헸다.

도주에 실패한 유진의 부모는 죽을 위기에 놓였고, 나무를 하고 돌아온 어린 유진 역시 그랬다. 김응수는 “죽여라. 재산이 축나는 건 아까우나 종놈들에게 좋은 본을 보이니 손해는 아닐 것이다”며 유진의 부모를 죽이려 했다. 이에 유진이 눈이 돌아 김응수에 대적하려 하다 몰매를 맞았다.

유진을 살리려는 어머니는 “유진아!!”라고 악을 쓰며 김응수의 손자를 임신한 며느리를 인질로 잡았고, “가. 제발. 너라도 살아야 개죽음 안 되는 거야”라며 유진에게 도망을 명령했다.

이에 김응수는 도망가는 어린 유진 초이를 향해 화살을 날렸지만 맞추지 못하고 죽이라는 유진의 어머니에게 “마음은 굴뚝이나 네 년에게 내 입신양명이 달렸으니 참는 것이다”라며 유진의 아버지를 죽여 탐욕스러운 김판서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