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재미교포 케빈 나, 7년만에 PGA투어 눈물의 2승
재미교포 케빈 나, 7년만에 PGA투어 눈물의 2승
  • 류정현
  • 승인 2018.07.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교포 케빈 나(35.나상욱)가 7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두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케빈 나는 9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밀리터리 트리뷰트 앳 더 그린브라이어(총상금 73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타를 줄여 최종합계 19언더파 261타로 2위 켈리 크래프트(미국)를 5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에서 태어나 8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이민을 간 케빈 나는 9살 때 골프를 시작해 주니어 무대를 휩쓰는 등 화려한 아마추어 시절을 보냈다. 2004년 PGA 투어에 데뷔했지만 우승은 쉽게 오지 않았다. 무려 7년의 시간이 걸렸다. 준우승만 3번 한 끝에 2011년 10월 저스틴 팀버레이크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달성했다.

그리고 두 번째 우승을 달성하기까지 다시 7년이 걸렸다. 이번엔 올해 제네시스 오픈 공동 2위 등 총 6차례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우승 문턱까지 가고도 번번이 아쉬움을 삼켰지만 결국 오랜 기다림 끝에 우승을 일궜다.

선두와 1타 차 공동 3위로 4라운드를 출발한 케빈 나는 4번 홀부터 6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성공시킨 뒤 8번, 9번 홀에서 연속버디를 넣어 전만에만 5타를 줄이며  단숨에 선두로 도약했다. 후반에도 그는 10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11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16번 홀에서 다시 버디를 더하며 사실상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마지막 18번 홀에서 파를 기록한 케빈 나는 크래프트가 18번 홀을 시작하기도 전에 우승을 확정했다.

우승 후 케빈 나는 "다시 우승할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다. 우승 가까이에 정말 많이 갔어도 수차례 실패했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현지 방송과 인터뷰를 하다가 한국어로 "한국 팬 여러분 너무 감사합니다. 여기까지 오느라 너무 힘들었는데 우승해서 기쁩니다.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Queen 류정현기자]

사진 PG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