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주민 스스로 만들어가는, 순천 ‘청수정 카페’
주민 스스로 만들어가는, 순천 ‘청수정 카페’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8.07.1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는 새뜰마을 사업의 일환으로 건립한 순천시 금곡동 ‘청수골 청수정 마을카페’가 마을 공동체 메카와 함께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의 필수코스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금곡동‘청수정 마을카페’는 1930년대에 건축된 한옥으로 ‘새뜰마을 사업’과정에  철거 또는 존치 여부 놓고 순천시와 전문가·지역주민이 논의한 끝에 보전을 선택해 리모델링 후 지난 2017년 11월에 준공되어 지금까지 전국 각지 기관·단체에서 약 5000여 명이 방문하고 있다.

‘청수정 마을카페’는 처음에는 마을주민 5명의 공동출자를 통해 청수정 협동조합을 조직했고 현재는 조합원 16명으로 2018년 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옆자리에 같이 자리한 ‘청수정 공방’은 지역주민들의 주민역량강화와 공동체 형성의 보금자리로 서예, 공예 등 작품 활동 과 플라워쿠키 등 지역 특산품 개발 장소로도 활용되고 있다.

특히 인근 빈집을 철거하여 조성한 마을공동텃밭에서 재배한 채소와 지역에서 생산된 신선한 재료를 가지고 어머니들이 정성껏 만든 집밥과 플라워 쿠키, 양갱, 차는 방문객들의 인기 상품이다.

마을카페의 ‘어머니 집밥’은 수년 간 건설현장 조리원으로 근무한 마을주민의 노하우와 마을 전통음식이 결합하여 소소하지만 정갈한 음식으로 방문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청수골 주민들은 ‘새뜰마을 사업’을 계기로 그동안 사라진 마을문화를 되살리기 위해 2015년부터 대보름날 지신밟기, 귀 밝기 술 빚기를 시작했다. 이와 함께 결손아동 이불빨래 서비스, 청수골 밥상단 운영 등 주민스스로가 주민들을 돌보고 지속가능한 마을공동체를 회복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 순천시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