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18 세계청년축제 13일 광주서 개막
2018 세계청년축제 13일 광주서 개막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8.07.1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세계청년축제’가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광주광역시 5·18민주광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원에서 펼쳐진다.

세계청년축제는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의 문화행사로 시작해 청년들의 주도적인 축제 기획과 현장 실행 경험을 통해 역량을 키우는 성장형 축제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 제4회 세계청년축제는 ‘청년은 하나다’라는 주제로 현재 각자의 방식대로 치열하게, 혹은 즐겁게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공감하며 응원하는 장을 마련했다. 공식, 기획, 연계, 부대행사 4개 분야로 나눠 총 21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5․18민주광장 주무대에서는 이 시대 청년들의 이야기를 뮤지컬로 선보이는 개막퍼포먼스 ‘청년, 100인의 삶을 노래하다’를 시작으로, 방송인 유병재 씨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발칙한 청춘’, 전국대학생패션연합회 ‘OFF’와 함께하는 런웨이 패션쇼, 전라도․충청도 대학생들의 끼 공연 ‘상상청춘적쇼’ 등이 기다리고 있다.
 
올해 광주에서 열리는 유일한 여름축제인 만큼 기존 3회까지와는 달리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콘텐츠를 마련했다. DJ원투와 청년들의 열기를 더해지는 도심 속에서 즐기는 이색 POOL 파티 물꽃놀이와 축제 기간 시원하게 발 담그며 놀 수 있도록 간이수영장도 준비한다.

ACC 하늘마당에서는 시민과 청년들의 양방향 소통형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으로 음악과 사연이 함께 하는 ‘청춘라디오’를 진행한다. 청년 명사들의 청년토크쇼 ‘Young Voice’ 등 한여름밤 휴식을 취하는 시민과 청년의 감성적인 만남이 자연스럽게 이뤄질 예정이다.

또한 ACC 옥상정원에서는 세계 청년들이 모여 각 나라를 홍보하고 먹거리도 나누며 여행과 유학에 관한 지식을 공유하는 공간인 ‘세계탐구생활’을 즐길 수 있으며, 옥상정원 소무대에서는 축제 기간 외국인 공연팀의 다채로운 버스킹 공연이 이어진다.

이 밖에도 청년들의 현 시대의 이야기와 미래 희망을 담은 갈라뮤지컬 ‘청춘을 달리다’ 공연, 청년 댄서들의 배틀대회, 청춘의 고민을 함께 풀어보는 ‘청춘고민포차’, 다양한 아이템을 사고파는 ‘플리마켓’, 전국 지자체 청년정책을 교류하는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다.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