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월드컵] 프랑스 1-0 짜릿한 승리 벨기에 꺾고 결승 진출, 샹젤리제 거리 환호와 축제 물결
[월드컵] 프랑스 1-0 짜릿한 승리 벨기에 꺾고 결승 진출, 샹젤리제 거리 환호와 축제 물결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07.1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움티티 결승골' 15일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우승 다퉈
▲ 프랑스가 벨기에를 움티티 결승골로 꺾고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SBS방송 캡처.


프랑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에서 벨기에를 꺾고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결승에 올랐다.

프랑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대회 준결승전에서 사무엘 움티티의 결승골로 1-0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AF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가 승리한 이날 파리 곳곳에선 프랑스 국가 '라 마르세예즈'와 '비바 라 프랑스'(프랑스 만세) 환호가 이어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직접 경기를 관전하며 현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감격의 시간을 가졌다.

프랑스는 이날 파리 시청 앞에 1천200여명의 병력을 투입하는 등 2015년 11월 파리 테러 이후 최고 경비를 갖추고 환호하는 군중 틈에서 예상치 못한 사고에 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는 초반 상하지 못한 벨기에의 전술 변화로 당황, 벨기에의 공세 속에 위기를 넘긴 프랑스는 최전방의 올리비에 지루를 활용한 공격으로 분위기를 가져오기 시작했다. 그러나 프랑스 역시 결정적인 득점 기회에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면서 득점을 하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전반전 좋은 기회를 살리지 못했던 프랑스는 후반 6분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공격에 가담한 움티티가 마루앙 펠라이니와의 공중볼 경쟁에서 승리, 헤딩 슈팅으로 벨기에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로 24세 236일인 움티티는 프랑스 선수 중 가장 어린 나이에 월드컵 준결승에서 득점을 한 주인공이 됐다. 앞서 최연소 기록은 기록은 1958년 쥐세테 퐁텐이 세웠는데 당시 그의 나이는 24세 306일이었다.

벨기에는 후반 15분 중앙 미드필더 무사 뎀벨레를 빼고 공격수 드리스 메르텐스를 교체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메르텐스는 투입 되자마자 부지런히 오른쪽 측면을 오가면서 문전으로 정확한 크로스를 연결, 동료들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하지만 루카쿠, 펠라이니의 헤딩 슈팅이 번번이 골문을 벗어나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벨기에의 공세가 거세지자 프랑스는 후반 40분 공격수 지루를 빼고 수비력이 빼어난 미드필더 스티븐 은존지를 투입하면서 뒷문을 강화했다. 이어 부상을 당한 블레이즈 마투이디를 대신, 코렌틴 톨리소를 넣었다. 프랑스는 남은 시간 벨기에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내고 효율적으로 시간을 보내면서 1골 차 리드를 지키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32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했던 벨기에는 아쉽게 패배, 벨기에는 크로아티아-잉글랜드 패자와 14일 오후 11시 3위 자리를 놓고 경기를 펼친다. 

이로써 프랑스는 월드컵 통산 세 번째 결승 진출을 이루었고, 전 세계적으로는 여섯 번째다. 월드컵 결승전에 가장 많이 오른 팀은 독일 8회이고, 브라질과 이탈리아(이상 6회), 아르헨티나(5회), 네덜란드(3회) 순이다.

오는 15일 밤 12시, 프랑스는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Queen 김원근기자] 사진 SBS방송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