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시아나항공 사태’ 안전한 기내식 공급 시급…식약처, 식음료 안전관리 강화한다
‘아시아나항공 사태’ 안전한 기내식 공급 시급…식약처, 식음료 안전관리 강화한다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7.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차질 문제와 관련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기내식이 공급될 수 있도록 지난 4일부터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식품제조업체 3곳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식음료 검식관도 제조현장에 파견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기내식 안전관리의 주요 내용은 ▲원재료 입고부터 기내식 배송까지 검수‧검식 ▲기내식 보관‧배송 시 적정 온도관리 ▲작업장 위생관리 ▲작업자 개인위생관리 등이다.

현재 식음료 검식관(2인 1조)은 2교대로 오전 4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제조현장에 상주하며 식품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식약처는 여름철을 맞아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준수해야 한다며, 냉장고 소독과 음식물의 조리·보관 등 위생적 취급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