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안착될까? ‘버스산업발전협의회’ 출범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안착될까? ‘버스산업발전협의회’ 출범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7.1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12일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 올해 연말까지 마련하기로 한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 노사정은 내년 7월 노선버스 근로시간 주 52시간 단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회적 논의기구를 통해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그 후속조치로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가 출범하게 된 것이다.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는 최기주 교통학회장을 협의회장으로 하고 노·사·정은 물론 지자체·공공기관·시민단체 관계자, 교통분야 전문가, 언론인 등이 참여하는 민간 합동 협의회다. 연말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이 수립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 될 계획이다.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가 출범함에 따라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에 반영될 주요 의제에 대한 검토와 노·사·정간의 의견 조율에 한층 탄력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자체와 업계의 노사정 합의 이행 독려, 적극적인 신규 인력 채용 노력으로 우려했던 버스대란은 예방할 수 있었지만 내년 주 52시간 시행에 대비한 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와 함께 준공영제 전국 확대, 종사자 인력 양성 체계 방안 등을 충분히 논의해 버스 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면서 안전한 대중교통을 구현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