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상우, 전역 후 첫 작품으로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선택
도상우, 전역 후 첫 작품으로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선택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7.1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제공= 택시엔터테인먼트

배우 도상우가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유제원 연출/송혜진 극본/스튜디오드래곤 제작)에 출연한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등을 연출한 유제원 감독과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영화 '인어공주', '아내가 결혼했다'의 각본을 담당하고 영화 '해어화'를 각색한 송혜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사랑을 게임으로 생각하는 차가운 남자 김무영(서인국 분)과 따뜻한 품성을 가진 여자 유진강(정소민 분)의 운명적인 만남을 흥미롭게 그려낼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도상우는 극 중 리조트와 식품, 유통업을 아우르는 장성그룹 후계자 ‘장우상’ 역을 맡았다. 재력과 수려한 외모를 갖춘 모태 금수저이자 백승아(서은수 분)의 정혼자. 하지만 백승아에게 의문의 남자 김무영(서인국 분)이 나타나면서 큰 혼란에 빠질 예정.

2008년 모델로 데뷔한 도상우는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전설의 마녀', ‘구여친클럽’, ‘내 딸, 금사월’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꾸준히 연기스펙트럼을 넓혀가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도상우의 전역 후 첫 복귀작으로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2002년 일본 후지 TV에서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 리메이크작. 실력파 제작진과 연기파 배우들로 탄탄한 황금 라인업을 완성한 2018년 하반기 기대작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아는 와이프’ 후속으로 오는 9월 첫 방송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