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 기무사 계엄령 문건 보고받은 적 없다" 언론보도 부인
조국, " 기무사 계엄령 문건 보고받은 적 없다" 언론보도 부인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7.1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뉴스1 제공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3일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은 최근 언론 보도 전까지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출입기자단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조국 민정수석의 말을 소개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조국 수석은 "민정수석실은 기무사가 국군기무사령부령에 따라 수집하는 방산비리, 테러, 간첩 등 범죄정보와 군 인사 검증용 자료 등을 보고받고 있다"면서도 "단, 계엄령 문건은 최근 언론보도가 되기 전까지 보고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 "기무사가 국방 장관에게 보고하는 내용은 시차를 두고 거의 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되고 있다"며 "이번에 논란이 된 기무사의 위수령·계엄 문건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따로 보고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독립수사단이 기무사의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도록 했다.

이에 송 장관은 국방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번 사안에 대해 "장관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