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배우 남궁민, SBS <훈남정음> 종영 D-1, 여전히 꿀 떨어지는 멜로 눈빛
배우 남궁민, SBS <훈남정음> 종영 D-1, 여전히 꿀 떨어지는 멜로 눈빛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7.19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SBS ‘훈남정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남궁민이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했다.

오늘 19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에서 남궁민은 자칭 타칭 연애지존 ‘강훈남’으로 분했다. 그는 특유의 만능 캐릭터 소화력으로 ‘훈남’을 완벽 소화했을 뿐 아니라 극중 로맨스를 통해 무한한 매력까지 드러내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극 초반 남궁민은 냉미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훈남으로 변신은 그는 비주얼은 물론, 빈틈없이 완벽한 모습과 시크함에 젠틀함까지 더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선사했다.

이후 남궁민은 정점을 찍은 로맨스 연기를 선보이며 극을 이끌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던 모습과는 다른 허당끼 넘치는 반전 매력으로 웃음을 유발하는가 하면, 달달함으로 무장, 정음(황정음 분)을 향한 직진 로맨스로 여심 폭격에 나섰다.

그의 눈빛 연기 역시 빼놓을 수 없었다. 정음에겐 꿀 떨어지는 그윽한 눈빛으로, 연적(?) 준수(최태준 분)에겐 못마땅함이 가득한 질투 서린 눈빛 등 남궁민은 섬세한 표현력을 바탕으로 눈빛만으로도 감정을 그려냈다.

이처럼 흠잡을 데 없는 연기로 남궁민은 ‘강훈남’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해 캐릭터를 한층 더 매력적으로 소화했다는 평이다. 그간 다수의 작품을 통해 쌓아온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그는 눈빛은 물론, 디테일한 감정연기로 믿고 보는 남궁민표 로코를 만들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