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라이프 온 마스> 노종현 X 오대환, 현실 브로맨스 사진 공개
<라이프 온 마스> 노종현 X 오대환, 현실 브로맨스 사진 공개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7.2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제공= 바이브액터스

<라이프 온 마스>의 두 배우 노종현과 오대환이 격한 브로맨스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노종현은 소속사를 통해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에서 긴밀하게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오대환과의 친분이 드러나는 촬영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노종현과 오대환은 극 중 역할만큼이나 끈끈한 우정을 과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다분히 카메라를 의식하며 스웨그 넘치는 동작으로 우정 인증샷을 남기는가 하며 코믹한 상황 설정으로 웃음을 유발하고 있다. 사진으로 전해지는 노종현과 오대환의 찰떡같은 호흡은 드라마 속 두 사람의 관계가 현실에서도 끈끈하게 이어지는 있음을 짐작케 한다.

열정은 넘치지만 의욕이 앞서 주먹부터 나가고 보는 행동파 경사 이용기와 눈치 제로 형사 꿈나무 노종현의 어딘지 모르게 허술한 브로맨스 케미는 진범 검거를 위해 수사 범위를 좁혀가고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도 깨알 같은 웃음을 유발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남식과 용기는 심문 도중 용의자를 사망케 했다는 의혹으로 각각 직위해제 및 근신이라는 중징계를 받지만 태주(정경호 분), 동철(박성웅 분)과 함께 함정수사에 나서며 ‘매니큐어 살인사건’의 진범 검거에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하게 된다. 그 와중에 용기는 머리에 부상을 입고 보건소에서 치료를 받게 되고, 남식은 그런 용기를 보며 “이 형사님이 돈이 있어요. 머리가 좋아요. 가진 건 이 몸뚱이 하나밖에 없는데... 이꼴로 만들면 앞으로 장가는 어떻게 가라고”라고 울먹이며 걱정인지 디스인지 모를 소리로 용기를 자극한다.

무심한 듯 서로를 챙기는 정경호와 박성웅의 츤데레 브로맨스와 다르게 서로를 격하게 챙겨 부담스러운 두 사람의 과도한 브로맨스는 지지하는 팬층이 생겼을 정도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중이다. 방송 후 온라인 게시판에는 “이 커플 응원해”, “남식의 반박 불가 팩트 폭격”, “브로맨스 옆 브로맨스. 두 커플 다 매력 만점이네” 등 브로맨스 열풍을 지지하는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와 훈훈함 넘치는 브로맨스 케미로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