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위조지폐 전년 대비 확 줄었다 '65% 감소'
올해 위조지폐 전년 대비 확 줄었다 '65% 감소'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7.23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현재까지 발견된 위조지폐가 전년 대비 65.1% 감소했다. 위조지폐가 작년에 비해 급감한데 있어서 1만 원권 위조지폐가 감소한 영향이 크다고 한국은행은 밝혔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상반기 중 화폐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발견했거나 금융기관 또는 개인이 발견해 신고한 위조지폐는 총 330장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945장)보다 6515장(65.1%), 전기(712)장보다 382장(53.7%) 각각 감소한 수치다. 2000년 상반기 이후 가장 적은 수치이기도 하다.

위조지폐가 대폭 줄어든 것은 새로운 대량 위조사례가 없었던 점과 2016년부터 꾸준히 발견되는 만원권 위조지폐(JC7984541D)가 줄어든 영향이다.

종별로 보면 만원권(175장), 5000원권(120장), 5만원권(27장), 1000권(8장) 순이었다. 발견된 5000원권 위폐는 대부분 구권이었다. 5만원권도 전년 동기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종류도 줄었다. 올해 상반기 중 새로 발견한 위조지폐 기번호 개수는 총 32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51개보다 19개 줄었다. 올해 상반기 발견한 위조지폐 기번호 총 개수는 70개였다.

국내 유통 은행권 100만장당 위조지폐 발견 장수는 0.06장으로 전년 동기(0.19장) 대비 0.13장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는 0.3장으로 주요국 중 일본(0.1장)을 제외하면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또 한국은행과 금융기관이 화폐 취급과정에서 발견한 위조지폐는 각각 209장, 117장으로 99%에 달했다. 지역 별로는 서울과 경기도 인천 등 수도권이 96장(82.1%)으로 가장 많았다.


[Queen 최수연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