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회의실·주차장 등 전국 공공자원 개방한다, 내달 1일부터 시범사업 실시
회의실·주차장 등 전국 공공자원 개방한다, 내달 1일부터 시범사업 실시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7.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24일 화장실, 주차장 등 공공부문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시설이나 물품을 국민에게 개방하는 ‘공공자원 개방‧공유 서비스 추진계획’을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공공자원 개방‧공유 서비스는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이 업무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시설‧물품을 유휴시간이 발생하는 때에 국민에게 개방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일부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공공자원을 개방하고 있었으나, 대다수 기관은 개방하지 않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또한 공공자원을 개방하고 있는 기관이 있다고 하더라도 개방 정보를 각 기관별로 안내하고 있어 국민이 필요한 시설을 찾고 이용하는 것이 불편했다.

이에 행안부는 내달 1일부터 32개 중앙부처, 243개 지방자치단체, 167개 공공기관이 1만5,000여개의 공공자원을 개방하고, 그 정보를 ‘정부24’에서 통합 안내하는 개방‧공유 서비스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회의실, 강당, 주차장, 체육시설, 숙박시설 등 국민 수요가 높은 5개 자원을 중심으로 우선 개방한다.

‘정부24’ 내 ‘공공자원 개방‧공유 서비스 시범사업’ 코너에서 개방자원 종류 및 수용인원, 사용료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각 기관별 사정에 따라 전화‧방문예약 후 이용가능하다.

향후 개방자원의 종류와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공공자원 통합예약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 12월부터는 개방‧공유 서비스를 전면 실시할 계획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공공시설에 국민이 필요로 하는 자원이 다수 있는데, 이를 국민과 공유해 쓰는 것이야 말로 국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정부혁신의 사례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참여기관과 개방자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전국 각지의 공공자원을 국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