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랑> 강동원, 정우성, 김무열 등 ‘강화복 스틸’ 공개…<아이언맨> 수트 제작자의 작품
<인랑> 강동원, 정우성, 김무열 등 ‘강화복 스틸’ 공개…<아이언맨> 수트 제작자의 작품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7.2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F부터 액션, 느와르까지 장르를 초월한 복합적인 재미를 갖춘 김지운 감독의 한국형 블록버스터 <인랑>이 특기대의 위엄이 드러나는 강화복 스틸을 공개해 화제다.

영화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먼저 특기대 최정예요원이자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 ‘임중경’(강동원)과 특기대의 리더 ‘장진태’(정우성) 그리고 그의 심복이자 에이스 ‘김철진’(최민호)은 실제 작전은 물론 훈련 시에도 강화복을 착용한 모습으로 눈길을 모은다.

여기에 과거 ‘임중경’과 특기대 동기로 ‘피의 금요일’ 과천 오발 사태를 함께 겪은 ‘한상우’(김무열)의 강화복 스틸은 공안부 차장을 역임하며 특기대의 해체를 꾀하는 지금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준다.

네 배우들의 각기 다른 태가 드러나는 강화복은 <아이언맨> 수트 제작을 담당했던 얼라이언스 스튜디오의 에디 양이 디자인과 제작을 맡았다. 한국 영화 최초로 할리우드 스튜디오를 통해 제작된 특수 강화복은 전 세계에 단 40벌 밖에 없으며 실제 무게만 40kg에 육박한다.

영화 내내 무거운 강화복을 입고 직접 고강도 액션 연기를 해낸 강동원은 “굉장히 둔탁한 디자인이다. 클래식하면서 어떻게 보면 과거 같기도 하고 미래 같기도 한 그런 지점에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특기대 핵심 대원으로 ‘임중경’의 엄호조 ‘김철진’ 최민호는 “강화복을 처음 봤을 때 너무 멋있었다. 생각했던 것 그 이상으로 완성된 것 같아서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유니온투자파트너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