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채영 4단, '천적' 최정 9단 꺾고 세계대회 첫 우승
김채영 4단, '천적' 최정 9단 꺾고 세계대회 첫 우승
  • 류정현기자
  • 승인 2018.07.26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채영 4단. 사진 | 한국기원

김채영 4단이 국내 여자랭킹 1위 최정 9단을 꺾고 오청원배 초대 챔프에 올랐다.

김채영 4단은 25일 중국 푸저우(福州) 샹그리라 호텔에서 열린 제1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3번기 2국에서 최정 9단에게 308수 만에 흑 5집반승하며 종합전적 2-0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23일에 열린 1국에서 김채영 4단은 최정 9단을 236수 만에 불계로 꺾고 선취점을 얻은데 이어 2국마저 승리하며 생애 첫 세계대회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김채영 4단은 이번 대회 결승 대국 전까지 최정 9단과 열한 번의 맞대결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하며 고전했지만 세계대회 결승이란 큰 무대에서 2연승을 거두며 '최정 징크스'를 벗게 됐다. 특히 지난 1월 제22기 하림배 여자국수전에서 최정 9단에게 우승컵을 내줬지만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며 준우승의 한을 풀었다.

세계대회 첫 결승 진출을 우승으로 연결시킨 김채영 4단은 한국기원 승단규정에 따라 5단으로 승단하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대국 후 김채영 4단은 "입단 후 늘 가지고 있던 세계대회 우승의 꿈을 이루게 돼 기쁘다"면서 "최정에게 매번 지기만 했는데 1승을 넘어 우승까지 하게 돼 더욱 기쁘다"는 우승 소감을 남겼다. 이어 "우승이 확정되고 한국에 계신 엄마와 전화통화를 했는데 너무 많이 우셔서 나 역시 울컥했다. 항상 응원해주시고 뒷바라지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국내 선발전을 통해 대회 출전 기회를 얻은 김채영 4단은 24강에서 일본 뉴에이코 2단, 16강에서 중국 가오싱 4단, 8강에서 일본 셰이민 6단을 연파한데 이어 4강에서 중국 여자랭킹 1위 위즈잉 6단에게 반집승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오청원배 우승상금 50만 위안(약 8400만원)을 획득한 김채영 4단은 올해 상금 1억 3000만원을 넘어서며 최정 9단, 오유진 6단에 이어 여자기사 3번째로 연간상금 1억원을 돌파했다.

중국 위기협회와 푸저우 체육국, 푸저우 위기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푸저우 인민정부가 주관하는 제1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8400만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300만원)이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