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화곡동 어린이집' 또 다른 피해 아동 4명 확인돼
'화곡동 어린이집' 또 다른 피해 아동 4명 확인돼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7.2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번 서울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집에서 유아가 사망한 사건의 용의자인 보육교사 김씨는 또 다른 4명의 아동에 대한 학대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27일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와 동료 보육교사들의 진술을 종합적으로 확한 결과, 구속된 김모씨(59·여) 원생 5명을 지속적으로 학대한 정황을 포착하고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구속된 보육교사 김씨와 자매 지간인 원장 김모씨(59·여)도 보육교사 김씨의 학대치사·학대 혐의를 방조하고 원생 1명을 학대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보육교사 김씨는 지난번 사망한 피해 아동을 포함, 원생 5명을 지속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잠을 재운다며 아이들에게 이불을 머리 위까지 씌운 채 팔과 다리를 눌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원장 역시 운동을 시킨다는 명목으로 손과 다리를 잡아 원생을 거꾸로 들어 올리고, 다리를 수회 벌렸다 오므렸다를 반복하게 시키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지난 20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보육교사 김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18일 생후 11개월 된 남자아이를 재우는 과정에서 몸을 누르는 등 학대한 혐의로 긴급체포됐었다. 

당시 김씨는 "위에서 누르면 (아이가) 죽을 줄 몰랐느냐", "혐의를 인정하느냐", "유가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경찰은 추가 학대 행위가 더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아동보호 전문기관, 구청 등과 함께 원생과 부모들을 상대로 전수 조사 중이다. CCTV 분량이 많고 아직 확인되지 않은 부분도 많아 피해 아동은 앞으로도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Queen 최수연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