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LPGA투어 2018시즌 상반기 결산 베스트 진기록은?
KLPGA투어 2018시즌 상반기 결산 베스트 진기록은?
  • 김원근기자
  • 승인 2018.07.2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인비 국내투어 첫우승 축하 세레머니 장면.
▲ 각종 기록 쏟아진 2018 시즌 상반기 상금순위


2018 KLPGA투어가 어느덧 상반기를 마치며 반환점을 돌았다. 각종 이슈와 진기록으로 골프 팬의 가슴을 뜨겁게 했던 상반기에서 베스트 진기록을 모았다.

조정민, ‘54홀 최소 스트로크 기록’

‘제8회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조정민(24,문영그룹)은 23언더파 193타로 54홀 최소 스트로크 기록을 세우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2016년 배선우가 세운 종전 기록 20언더파 196타의 기록을 2년 만에 3타나 앞당긴 경이로운 스코어로, 당분간 쉽게 깨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해림, 16년 만에 3년 연속 동일 대회 우승

김해림(29,삼천리)은 2016년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 재킷을 입었다. 당시 달걀 골퍼라는 별명을 가진 김해림이 치킨 기업이 후원하는 대회에서 첫 우승을 하면서 큰 화제를 낳았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김해림은 올해도 우승컵을 품에 안으며 ‘3년 연속 동일 대회 우승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故 구옥희와 박세리, 강수연 등 단 3명의 선수만이 가지고 있었으며, 2002년 강수연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3연패를 달성한 뒤 16년 만에 나온 진기록이다. 이로써 김해림은 통산 6승 중 3승을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달성하는 이색적인 이력을 가지게 됐다.

이승현, 역대 5번째 노보기 우승

이승현(27,NH투자증권)이 ‘퍼팅의 신’다운 침착한 플레이로 ‘제12회 에쓰오일 챔피언십’에서 통산 7승째를 노보기 우승으로 장식했다. 이승현은 3일간 54홀에서 보기 없이 17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2008년 신지애(30,스리본드), 2016년 배선우와 박성현(25,KEB하나은행), 2017년 지한솔(22,동부건설) 이후 ‘역대 5번째 노보기 우승 기록’을 남겼다.

3개 대회에서 코스레코드 경신

2018시즌 상반기에는 5개의 코스레코드 기록이 나왔다. 그중 2개 대회는 KLPGA투어가 처음 개최된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였고 3개 대회에서는 기존의 코스레코드 기록이 경신됐다.

조정민은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이 열린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의 스카이, 오션 코스에서 10언더파 62타로 7년 만에 코스레코드 기록을 세웠고, 박주영(28,동부건설)은 베어즈베스트 청라의 USA, 오스트랄아시아 코스에서 종전 기록인 4언더파 68타보다 3타 적은 7언더파 65타로 코스레코드를 경신했다.

솔모로 컨트리클럽의 메이플, 파인 코스에서 펼쳐진 상반기 마지막 대회에서는 배선우가 1라운드에서 작성한 9언더파 63타의 코스레코드 기록을 이소영이 2라운드에서 11언더파 61타로 다시 한번 경신하며 재미있는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Queen 김원근기자] 자료·사진 KLPG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