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방 ‘미분양 급증’...특히 경북·충북 심각
지방 ‘미분양 급증’...특히 경북·충북 심각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7.3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국토교통부 제공

지난달 전국 미분양 주택이 4개월 만에 6만 가구를 넘어서며 공급과잉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6월말 전국 미분양 주택은 6만2050가구로?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2214가구) 늘었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꾸준히 늘어나 지난 2월 6만903가구로 집계됐다가 3월 5만8004가구로 일시적으로 줄었다가 이후 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6월 미분양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지방의 미분양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달 수도권의 미분양은 3.3%(325가구) 줄어든 반면 지방의 미분양 주택은 5.1%(2539가구) 증가했다. 특히 경북(964가구)과 충북(751가구)의 미분양이 각각 12.9%, 16.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도 5월보다 626가구(4.9%) 증가한 1만3348가구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달 준공(입주)은 전국 29만8350가구로 1년 전보다 22.3% 늘었다. 최근 5년 평균치(20만9982가구)보다는 42.1% 증가했다.

분양은 전국 15만8368가구로 지난해 6월보다 9.1% 늘었다. 최근 5년 평균치(14만5105가구)보다는 6% 줄었다.

지난달 주택 인허가는 1년 전보다 25.7% 줄어든 4만4278가구로 나타났다.

 

[Queen 김준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