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정용 전기료 누진제 폐지해 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정용 전기료 누진제 폐지해 달라”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7.3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일 서울의 한 대형 전자제품 판매점에서 고객들이 에어컨을 살피고 있는 모습

일반 가정에만 적용하는 전기요금 누진제에 대한 불만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2016년 누진 구간을 6단계에서 3단계로 줄이고 누진율도 11.7배에서 3배로 낮췄으나 불만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국민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자 정부가 재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다. 최근 폭염으로 커진 전기요금 부담에 누진제를 7~8월 한시적으로 폐지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박성택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정책관(국장)은 30일 세종정부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누진제 문제는 과학적이고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2년 전 누진제를 개편해 부담을 완화했지만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만약 논란이 계속된다면 근본적으로 (개편에 대해)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7,8월 한시적으로 누진제 폐지해 달라”는 내용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것과 관련해 “이것도 검토해서 대응할 필요가 있는지 같이 살펴보겠다”고 전했다.

전기요금 누진제는 1973년 오일쇼크 이후 도입됐다. 전기 사용이 많은 가정에 높은 요금을 부과해 절약을 유도한다는 취지였지만 주택용에만 적용이 돼 형평성 논란이 지속돼 왔다.

과거 주택용 전기요금은 누진 구간 6단계, 누진율은 최대 11.7배였다. 그러나 이 요금제가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자 지난 2016년에 누진 구간 3단계, 누진율은 3배로 낮췄다.

박 국장은 "누진제는 대표적인 전력 수요 관리 수단 중 하나"라며 "우선적으로 산업용에만 적용하는 계시별(계절·시간별) 요금제를 주택용으로 확대하는 방안부터 하나씩 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