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산시, 메르스 의심 20대 여환자 음압격리 밝혀... 메르스 개인위생수칙은?
부산시, 메르스 의심 20대 여환자 음압격리 밝혀... 메르스 개인위생수칙은?
  • 박소이 기자
  • 승인 2018.07.31 0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에서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으로 예방수칙에 더욱 신경써야... 올바른 손씻기 개인위생 수칙.


부산시 보건당국은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해 음압격리를 진행 중이라고 지난 30일 밝혔다.

부산시 관내에 거주하는 25세(여)의 A씨는 올 2월 중순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하여 현지병원에 근무하다가 7월 26일에 입국했다. A씨 28일부터 인후통이 있었고 29일 저녁 오한이 동반되어 진통해열제를 복용했으며 금일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있는 B병원에 방문, 해당 병원의 감염내과 의료진이 시 역학조사관에 직접 연락하여 현재 음압격리중이다.

시 관계자는 의심환자가 의료 관계자로, 증상발생 이후에는 외부출입을 자제하여 의심환자의 밀접접촉자는 동거인(가족) 3명뿐이고 밀접접촉자에 대해서는 유선 또는 문자로 통지 후 격리해제 여부가 결정될 때 까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르스(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는 지난 2015년 186명의 확진환자와 38명의 사망자(치명률 20.4%)를 낸 호흡기 감염병으로 낙타로부터 인체로의 감염이 가능하다. 인체 간에는 밀접접촉(병원내 감염 혹은 가족간 감염)으로 인해서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르스의 잠복기는 평균 5일(2-14일)이고 주요 증상은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이며 이외에도 두통, 오한, 인후통,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 증상만으로는 판단할 수 없다. 특히 당뇨나 신부전, 만성 폐질환과 같이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감염률이 높고 예후도 불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부산시는 밀접접촉자를 파악, 모니터링 할 예정이며 의심환자에 대해서는 2회의 확진 검사 후에 격리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메르스 예방수칙 

메르스를 예방법은 우선 예방 수칙에 잘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먼저 사람이 밀집된 장소를 피하는 것이다. 또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밀접한 접촉을 피하는 것인데, 사실상 생활하기 위해서는 이를 지키기가 매우 어렵다.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이 많고, 아이를 학교에 보내는 엄마들은 걱정이 앞설 것이다. 사람이 밀집된 장소는 가급적 피하되,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마스크를 끼고, 손을 자주 씻는 것이 좋다.

손 소독제를 휴대하며 사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또 중요한 것은 손으로 눈, 코, 입 등 얼굴을 만지지 않는 것이다. 대부분의 메르스 바이러스 감염은 손을 통해 이루어진다. 그러니 손을 씻을 때 물로만 씻지 말고 꼭 손목까지 비누로 씻어야 한다. 메르스 바이러스는 외피를 가지고 있는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비누만 사용해도 그 외피가 벗겨져 바이러스가 죽게 된다.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꼭 마스크를 써야 하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경우에는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한 뒤, 휴지는 꼭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

메르스 예방, 집안 소독 하는 법

자가 격리 중 증상이 발현하여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집안 소독은 어떻게 해야 할까?

좁은 실내의 경우 1:100 락스 희석(물1L, 락스15cc)을 하여 걸레로 닦고 사용한 걸레는 버리면 된다. 소독 범위가 넓은 경우에는 소독 계약 업체에 소독을 의뢰하면 된다. 계약된 소독 업체가 없을 경우에는 관할 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메르스 증상이 보인다면?

환자와 밀접 접촉을 한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보건소에 연락하고 가족과 주변 사람을 위해 접촉일로부터 14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또 메르스 의심 증상이 있으면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하는데, 직접 병원을 찾기보다는 메르스 핫라인 109나 (지역번호)+120에 전화하여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가 소개하는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    

◀ 개인위생수칙 ▶  

◇ 올바른 손씻기의 생활화   
-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코를 풀거나 기침, 재채기 후 등
 
◇ 기침예절 실천   
-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 사용한 휴지나 마스크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기   
- 기침 후 반드시 올바른 손씻기 실천   
- 호흡기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 

◇ 자기 손으로 눈, 코, 입 만지지 않기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