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옛 서울역사에 ‘칙칙쿡쿡’ 청년 푸드 창업지원센터 만든다
옛 서울역사에 ‘칙칙쿡쿡’ 청년 푸드 창업지원센터 만든다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0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년 푸드 창업지원센터'가 들어설 옛 서울역사 건물 일부 전경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옛 서울역사에 청년 예비창업자를 위한 외식업 창업지원센터를 만든다.

국토교통부 철도산업발전위원회는 지난 2017년 10월 기존에 푸드코드 및 대형마트 등 상업시설로 사용하던 옛 서울역사 일부 매장을 국가귀속 후 공공시설로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철도공단은 올해 1월 1일 점용기간이 만료돼 국가에 귀속된 옛 서울역사 중 일부매장(2층, 1060㎡)에 대해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청년 예비창업자를 위한 외식업 창업지원센터 ‘칙칙쿡쿡’을 연내 조성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철도공단은 ‘청년 푸드 창업지원센터’ 공간을 제공하고, 초기 조성비용을 부담하는 한편 서울시, 사회적 기업, 전문경영 사업자 등과 협업해 선정된 예비창업자에게는 1년 간 창업 인큐베이팅, 경영 멘토링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창업 인큐베이팅은 예비 창업자가 창업에 필요한 인프라는 물론, 인력, 홍보 등과 관련된 토털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향후 창업지원센터에서 사업성을 확보한 예비창업자에게는 국가 귀속 예정인 철도 민자 역사의 푸트코트 입점 기회 제공 및 민간 외식전문기업의 레시피·창업 컨설팅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철도자산을 공익의 목적에 맞게 활용하는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앞으로 공단에서 관리하는 철도역사에 국민들을 위한 공공성이 확보된 공간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