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동산 시장침체 속 중개사 개업 지속…취업난으로 인한 기현상
부동산 시장침체 속 중개사 개업 지속…취업난으로 인한 기현상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8.0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개사무소 개업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1만1244명이 중개사무소를 새롭게 열었다. 이는 지난해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 수치다.

부동산 대책을 포함해 각종 규제 정책과 보유세 강화 조치 등으로 아파트 시장이 얼어붙었는데도 중개사무소 개업은 계속됐다. 이는 상대적으로 창업 진입이 낮은 데다 중장년층 재취업이 어려워지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중개사들의 신규 창업은 부동산 호황과 함께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연도별로 △2015년 1만8937명 △2016년 1만9830명 △2017명 2만2966명 △2018년 현재 기준 1만1244명이 새롭게 중개업 시장에 뛰어들었다.

폐업도 줄을 잇고 있지만 전국 개업 공인중개사는 이미 '10만 시대'에 돌입했다. 연도별로 △2014년 8만4752명 △2015년 8만8713명 △2016년 9만3923명 △2017년 10만286명 △2018년 10만5121명으로 조사됐다.

포화상태에 이를 정도로 개업 공인중개사가 증가하는 것에 대해 업계에선 창업 자본이 적게 들어간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음식점 등과 달리 사무실과 간단한 사무용품만 있으면 충분하기 때문이다.

'장롱 면허'도 넘치고 있어 예비 창업자들도 언제든지 창업이 가능하다. 실제로 중개사 합격자는 많게는 3만명 넘게 배출되고 있다.

1985년 시작된 1회 시험 이후 지난해 28회까지 자격증 보유자는 40만6072명이다. 아직 30만개에 달하는 자격증이 장롱 속에서 잠자고 있는 셈이다.

특히 중장년층들의 제2의 인생설계로 위험부담이 낮은 중개사무소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20∼30대까지 자격증 따기에 동참하고 있다.

A대학 부동산학과 교수도 "학부생 30% 이상은 중개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며 "젊은층에서도 취업뿐 아니라 미래 불안감으로 일단 따고 보겠다는 인식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은 지난해 8·2대책을 기점으로 매매심리가 위축돼 거래절벽인 상태다. 지난 4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시행 이후 매매는 자취를 감췄다. 개업공인중개사들은 증가하는 반면 거래가 줄고 있어 수수료 수입에 직격탄은 맞고 있다.

올해 상반기까지 폐업자 수는 7957명에 달해 지난해(1만4897명) 절반을 넘어섰다.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5638건으로 전년 동기(1만4460건)와 비교해 40% 수준에 불과하다. 다세대·연립 매매 역시 지난달에 4087건이 거래돼 2017년보다 2000건 정도 줄었다. 전월세 거래량도 큰 변화가 없다. 서울 아파트 임대차 계약은 1만3761건으로 지난해(1만3486건)와 비슷한 수준이다.

반포동 한 중개업소 대표는 "강남권은 거래금액이 높아 거래 1건만 해도 중개수수료가 다른 지역보다 많다"면서도 "사무실 월세와 직원 급여를 제외하면 손에 쥐는 것은 많지 않다"고 귀띔했다.

중개사들은 최근 이슈인 반값 수수료뿐 아니라 어플리캐이션(앱) 등 정보 접근 다양화로 업종 호황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부동산 정보서비스 업체 직방에 따르면 지난해 개업 중개업자 1인당 연평균 주택매매거래량은 9.3건으로 전년의 10.9건에 비해 1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이후 최저치이자 2006년 이후 두번째로 낮은 수치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