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환경공단, 배출권거래제 본격 시작
한국환경공단, 배출권거래제 본격 시작
  • 황정호
  • 승인 2010.03.2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공단, 배출권거래제 본격 시작


-국제적 수준의 엄겸한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검증, 보고 체계(MRV) 적용

-국제적 수준의 배출량관리 및 배출권 레지스트리 시스템 구축완료


한국환경공단(이사장 박승환)은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환경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운영을 위한 기초 핵심 인프라인 배출권거래제 시범사업 운영시스템을 구축?완료하고 시범운영기간을 거쳐 3월 25일 정식으로 개시한다.


환경부 배출권거래제 전담운영 기관으로써 한국환경공단은 이번 정식 오픈한 배출권거래제 시범사업 운영시스템이 “사업장과 대형건물 참여자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온실가스관리시스템(GEMS)과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하는 지역단위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스템(MEETS)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국제적 수준의 엄격한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ㆍ검증ㆍ보고(MRV)체계를 적용한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및 검증ㆍ보고 기능을 탑재해, 온라인으로 체계적인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가 가능하도록 구현되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또한, 국제기후변화협약(UNFCCC)의 국가 레지스트리 요구수준에 부합하는 배출권의 발행 및 보유, 이체(거래), 회수 등 배출권 이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레지스트리 시스템이 탑재되어 향후 국제 탄소시장과의 연계를 고려한 국내 배출권거래제도의 도입기반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1월부터 본격 시행 중인 환경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시범사업은 현재 전국 30개 사업장과 3개 대형 유통업체(169개 사업장) 그리고 전국 14개 광역지자체(501개 기관)가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도 지속적인 참여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