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노 안전관리 부처간 협력 구상
나노 안전관리 부처간 협력 구상
  • 황정호
  • 승인 2010.06.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 안전관리 부처간 협력 구상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과 공동으로 6월 18일(금),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나노 안전성 연구 부처간 협력 제고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관계부처 담당자 및 전문가들로 구성된 ‘나노물질 안전성 정책협의회’와 ‘나노 위해성 전문가협의회’의 합의에 의해 개최하게 되었으며, 나노물질의 안전성 관련 정책 및 연구 등에 관한 정보 공유 및 협의를 통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연구를 추진하고, 정책을 수립함으로써 국민 건강 및 환경에 대한 위해를 사전에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환경부는 이를 위해 나노 안전관리 대응 관련 정부 부처(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청), 국회 입법조사처, 학계, 산업계의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워크숍에서는, 나노 안전 연구의 현재와 미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표준화기구(ISO) 등 국제기구의  나노 안전 연구동향 및 전망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며, 부처별 세션으로 나누어 각 부처에서 수행하고 있는 나노 안전성 연구현황 및 향후 추진 계획이 소개됐다.


이어 종합토론 시간에는, 나노 안전관리 전략 마련 및 부처간 효율적 협력 방안 도출을 위한 패널 토의가 이뤄졌으며, 특히 국회 입법조사처에서도 참여하여 나노물질로 인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공유하며 입법 방향을 논의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향후 지속적인 수요가 예상되는 나노안전 관리에 대한 부처간 공동 대응의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되며, 부처간 정보공유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함으로써 향후 발생 가능한 나노물질의 안전관리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