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윤선우, 신혜선과 또다시 엇갈렸다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윤선우, 신혜선과 또다시 엇갈렸다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8.0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서른이지만> 윤선우가 계속된 엇갈림으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 10화에는 서리(신혜선 분)를 오매불망 찾고 있지만, 또다시 코앞에서 서리와 엇갈린 형태(윤선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허리를 다친 제니퍼(예지원 분)를 대신해 가정부 아르바이트를 뛴 서리는 청소 중 자신의 옛 친구 형태의 사진을 발견했다. 그러나 서리는 훌쩍 커버린 그의 모습을 끝내 알아차리지 못한 채 돌아갔다.

때마침 지친 몸을 이끌고 들어오던 형태는 서리를 못 보고 지나쳐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 이후에도 안쓰러운 엇갈림은 계속됐다. 급여봉투를 미처 챙기지 못한 서리는 다시 형태의 집에 방문, 피곤해 침대에 쓰러져있던 형태가 기척을 느낀 후 나갔을 때 이미 서리는 가버리고 없었다.

이후 현관에 짝짝이로 놓인 슬리퍼를 발견한 형태는 언제나 덜렁대던 서리를 떠올리며 슬픈 눈빛으로 슬리퍼를 응시, 어두운 방안에 홀로 우두커니 서있는 모습으로 짠함을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윤선우는 서리를 애타게 찾는 형태의 애달픈 마음을 섬세한 내면 연기로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한층 배가 시키고 있다. 훈훈한 외모와 자연스러운 연기력을 바탕으로 매번 서리와 어긋나는 캐릭터의 감정을 오롯이 표현하며 가슴 절절한 짝사랑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윤선우가 앞으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