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현, 부상으로 조코비치와의 리턴 매치 무산
정현, 부상으로 조코비치와의 리턴 매치 무산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08.0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
정현.


한국 테니스의 간판스타 정현(세계랭킹 23위)과 노박 조코비치(10위·세르비아)와의 리턴 매치가 무산됐다.

정현은 8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조코비치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1000 시리즈 로저스컵 1회전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허리 통증으로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대회 조직위는 공식 SNS를 통해 "불행하게도 정현이 허리 통증으로 1회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정현을 대신해 미르자 바시치(84위·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가 조코비치를 상대한다"고 밝혔다.

정현은 지난 1월 호주 오픈 16강에서 조코비치를 상대로 3-0(7-6 7-5 7-6)으로 완승을 거둔 바 있다. 당시 승리로 정현은 조코비치와의 상대 전적에서 1승 1패가 됐다.

정현은 약 7개월 만에 조코비치와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부상으로 포기해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