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보물선 논란' 신일해양기술 홈페이지 폐쇄, 추가 피해 無
경찰, '보물선 논란' 신일해양기술 홈페이지 폐쇄, 추가 피해 無
  • 최수연기자
  • 승인 2018.08.08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지난 7일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 인양'을 둘러싸고 150조원대 투자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모습.
경찰이 지난 7일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 인양'을 둘러싸고 150조원대 투자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모습.

 

지난달 논란이 일었던 '돈스코이호' 인양을 두고 투자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이 7일 마친 가운데 경찰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신일해양기술 홈페이지를 폐쇄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7일 오전 8시30분쯤부터 7시간여에 걸친 압수수색을 통해 서버관리업체에서 서버를 압수하면서 신일해양기술 홈페이지에 접속이 불가능해 더 이상 피해가 확산하지 않을 것이라고 8일 밝혔다.

또 "압수수색 과정에서 서버관리업체 관계자를 통해 '정상적이지 않은 접속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을 확인했다"며 일각에서 나온 '해킹 시도' 이야기를 사실로 확인했다. 다만 이 해킹 시도로 발생한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인 류모씨가 보물선을 내세워 모은 투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전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정보와 계좌추적 등 수사를 통해 이 같은 의혹도 규명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Queen 최수연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