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tvN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눈시울을 붉히는 이병헌과의 애틋한 러브
tvN <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눈시울을 붉히는 이병헌과의 애틋한 러브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8.1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tvN ‘미스터 션샤인’]
[사진= tvN ‘미스터 션샤인’]

<미스터 션샤인>의 김태리와 이병헌이 눈시울을 붉히는 애틋한 러브로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이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국경보다 더 큰 산이자 조선 시대에서는 절대로 넘을 수 없는 벽인 신분의 차이로 제대로 된 러브도 시작하지 못한 고애신(김태리 분)과 유진 초이(이병헌 분)에 대한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주, 유진의 신분을 알게 된 애신은 큰 충격에 휩싸였고, 뜻하지 않은 이별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그리운 마음만 깊어졌다.

이는 스승인 승구(최무성 분)의 말로 더욱 더 두 사람이 함께 걸을 수 없음을 알렸다. 애신과 유진의 뜻과는 상관없이 나라의 법이 그리고 이 세상이 두 사람 사이의 신분 차이를 이겨낼 수 없음을 말했기 때문. 이후 서로를 향한 마음만 간직 할 뿐 한 걸음도 다가서지 못했던 두 사람 사이에 유진이 조선을 떠날 거라는 소식을 접한 애신은 마지막임을 느끼고 그에게 달려가려 했으나, 승구와 마주치고 그에게서 임무를 받게 된다.

이내 자꾸만 흐르는 눈물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아프게 만들었으며, 두 사람의 러브가 제대로 된 시작도 전에 이렇게 끝나버리게 되는 건 아닌지 마음 졸이게 했다.

이처럼 뛰어 넘을 수 없는 현실 앞에 유진을 향한 마음을 접을 수밖에 없었던 애신의 애달픈 번뇌는 하는 이들도 보는 이들도 모두 아프게 만들었다. 또한 이제 막 꽃피우려 했던 두 사람의 러브가 이대로 이렇게 끝나버리게 될 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