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자 농구 남북 단일팀’ ··· '단일팀 종합대회 첫 승리'를 향해 출격
‘여자 농구 남북 단일팀’ ··· '단일팀 종합대회 첫 승리'를 향해 출격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8.08.1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하는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북측 장미경(7번), 김혜연(3번) 로숙영(12번)이 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하숙례 코치와 남측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며 훈련을 하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하는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북측 장미경(7번), 김혜연(3번) 로숙영(12번)이 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하숙례 코치와 남측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며 훈련을 하고 있다.

여자 농구 단일팀이 8·15 광복절에 첫 경기에 나선다. 여자 농구 단일팀은 15일 밤 8시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바스켓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예선 A조 1차전을 치른다. 상대는 홈 팀 인도네시아다.

첫 경기는 무난히 승리할 수 있을 전망. 상대 인도네시아가 몇 수 아래의 기량을 갖고 있기 때문. FIBA 랭킹에서 한국은 16위, 북한은 56위, 인도네시아는 58위다.

농구는 카누(남녀 드래곤 보트), 조정(남자 에이트, 남자 무타포어, 여자 경량급 더블스컬)과 함께 남북이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을 구성한 종목이다. 세 종목 중 농구가 가장 먼저 공식 경기에 나선다.

농구 단일팀은 남측 9명, 북측 3명으로 구성됐다. 북측 3명은 로숙영(181㎝), 장미경(167㎝), 김혜연(172㎝). 이 중 로숙영은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에서 득점왕에 오른 선수다. 장미경도 스피드가 빠른 가드로 단일팀 전력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자 농구에서 인도네시아를 꺾는다면 남북 단일팀의 종합대회 첫 승리라는 역사가 탄생한다. 단일팀을 이룬 첫 종합대회는 지난 2월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여자 아이스하키가 단일팀으로 출전했지만 5전 전패를 당했다.

단일팀의 목표는 금메달이다. 인도네시아전은 단일팀의 첫 공식 경기로, 남북 선수들의 조직력과 금메달 가능성을 확인해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단일팀은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대만, 인도, 카자흐스탄과 A조에 포함됐다. B조는 중국, 일본, 태국, 홍콩, 몽골. 예선을 통해 8강부터는 A조와 B조 순위의 역순으로 크로스 토너먼트가 펼쳐진다.

 

[Queen 김원근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